유해진의 영화 두 편

배우 유해진의 행보가  예사롭지 않다. 조연에서 주연으로 변화된 모습을 보며 괜히 웃음 짓는다. 유해진은 “럭키”에서 주연 배우의 면모를 보여줬다. 오달수와  비교하면 연기의 격이 다르다. 괜히 김혜수가 유해진과 사귄 것이 아니다. 멋진 배우다. Continue reading 유해진의 영화 두 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