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 Henri Cartier-Bresson

영화같은 앙리 카르티에-브레송의 스크랩북에 숨겨진 이야기!
1946년 카르티에-브레송이 직접 인화한 유일무이한 작품들!

한미사진미술관이 앙리 카르티에-브레송 재단과 함께 준비한 전시는 카르티에-브레송이
1946년에 만든 스크랩북을 바탕으로 기획된 전시다.
이번 전시를 통해 그의 작품들을 재조명하는 이유는 그의 실체를 온전히 이해하는데 있어
스크랩북이 카르티에-브레송의 사진인생 초반을 망라한 자료이자 사진가로서 인생을 시작하던
카르티에-브레송 내면의 자성적인 목소리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 유일한 흔적이기 때문.

스크랩북은 1947년에 뉴욕현대미술관MoMA에서 기획한 그의 회고전을 위해
카르티에-브레송이 직접 준비한 300장이 넘는 작품이 담긴 포트폴리오다.
1932년부터 1946년까지 약 15년간의 사진행적이 담긴 이 포트폴리오는 전쟁과 포로생활을 겪은 후
자성적인 고민 가운데 그 동안 작업한 사진들을 스스로 정리한 것이다.

 

또 한 가지 특별한 점은 카르티에-브레송이 직접 인화한 유일무이한 작품들이라는 사실이다.
암실작업을 하지 않기로 유명한 카르티에-브레송이 1946년 직접 인화한 250여 점의
오리지널 빈티지 프린트들과 함께 1947년 뉴욕현대미술관 회고전에 전시한 작품 그리고 당시 회고전을 준비하며 보몬트 뉴홀과 주고받은 서신과 친필 다이어리 등 카르티에-브레송의 손길과 열정을
확인할 수 있는 유일한 기회이다. 사진 작품과 더불어 다양한 자료들을 통해 전설적인 사진가의 인생과 함께 사진사의 한 자락을 들여다 볼 수 있다.

“앙리의 스크랩북은 언제나 내 기억 속 한 켠에 자리잡고 있었다.
스크랩북은 그의 어머니 집에 있는 낡은 서류 가방에 보관되어 있었는데…
앙리는 종종 그것에 대해 가장 소중한 물건이니 조심해서 다룰 것을 당부했다”
– 마틴 프랭크(앙리 카르티에-브레송 재단 설립자이자 카르티에-브레송의 아내)

전  시  명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의 스크랩북
전시기간 2016년 8월 27일 ~ 12월 3일
전시장소 한미사진미술관 19층 제 1 2전시실
오  프  닝 2016년 8월 27일(토) 오후 5시 한미사진미술관 20층 라운지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